본문 바로가기

챔피언스리그

var 맨시티 토트넘 챔스 4강

반응형

2019년 4월 18일 목요일 새벽 4시(한국 시간) 토트넘과 맨시티의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 경기가 맨시티의 홈에서 열렸습니다.

토트넘은 손흥민의 골로 1차전 승리를 거두어 유리한 입장에서 경기를 시작했습니다.

과연 손흥민 선수와 토트넘 선수들이 맨시티의 홈관중들로 가득 채워진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압박을 견디며 4강에 진출할 수 있을까요?

케인의 부상으로 손흥민 선수는 모우라, 델레알리, 에릭센의 앞에서 원톱으로 선발 출격했습니다.

양 팀의 경기는 예상과 달리 경기 초반부터 난타전 양상을 보였습니다.

먼저 포가 문을 연 팀은 홈팀 맨시티였습니다. 전반 4분이 지나기도 전에 맨시티의 데 브라위너가 아구에로와 2대 1 패스를 주고받으며 전진하다가 좌측으로 달려들던 스털링에게 정확한 패스를 연결하였고, 스털링이 수비수 1명을 제친 후 골대 우측을 향해 정확한 슈팅으로 선제골을 성공시켰습니다.

스털링의 득점으로 맨시티는 1,2차전 합산 1:1을 만들었습니다. 너무나 이른 시간에 실점을 허용한 토트넘 선수들은 실망한 표정이었지만 홈에서 실점하지 않았기 때문에 오늘 경기에서 추가골을 터트리면 유리한 고지를 점령할 수 있는 상황입니다.

그런데 맨시티의 골이 터진지 3분이 채 지나지 않아 마법같은 일이 펼쳐졌습니다. 그 주인공은 다름아닌 우리 나라의 손흥민 선수였습니다.

토트넘의 델레알리 선수가 앞쪽에 있는 에릭센에게 연결하려던 패스가이 맨시티의 아이메릭 라포르테에게 차단되는 듯 보였으나 라포르테의 발에 맞은 볼이 그대로 손흥민에게 연결되어 손흥민 선수가 낮게 깔린 슈팅을 시도했습니다. 그 슈팅이 맨시티의 골키퍼의 발을 스치며 그대로 골로 연결되었습니다.

순식간에 토트넘은 손흥민의 골에 힘입어 합산 스코어 2대 1로 앞서나갔습니다. 그리고, 3분이 지난 뒤 손흥민 선수가 또 한번의 추가골을 성공시키며 슈퍼스타로 부상하였습니다.

이번에는 루카스 모우라가 맨시티의 공격을 차단한 뒤 드리블을 하다 수비수에게 막히자 에릭센에게 볼을 내주었고, 에릭센은 다시 손흥민 선수에게 패스를 하였습니다. 그리고 손흥민 선수는 자신의 전매특허인 오른발 감아차기로 정확하고 멋진 골을 성공시키며 토트넘은 1,2차전 합산 3대 1로 달아나게 되었습니다.

손흥민의 연속골은 이번 시즌 챔피언스리그 3, 4호골이자 시즌 19, 20호골이었습니다. 이번 시즌에도 20골이라는 위업을 달성하는 순간이자 토트넘을 위기에서 구해내는 멋진 골이었습니다. 챔피언스리그 8강 무대, 그것도 프리미어리그 최고의 팀인 맨시티를 상대로 연거푸 골을 성공시키는 손흥민 선수의 대단한 활약 장면은 토트넘 팬들에게 그야말로 가뭄에 단비처럼 청량하기 그지없는 순간으로 기억될 것입니다.

손흥민 선수의 눈부신 활약으로 스코어를 2점차로 벌렸지만 상대가 맨시티인지라 긴장의 끈을 놓을 수는 없었지만 너무나 허망하게도 오랜 시간이 지나지 않아 맨시티가 2골을 더 넣으며 스코어는 2-3(합산 3-3)이 되었습니다.

전반 11분에는 맨시티의 베르나르두 실바가 토트넘의 로즈 선수의 다리를 뚫고 골을 성공시켰고, 전반 21분에는 데 브라위너의 자로 잰듯한 크로스를 첫 번째 골의 주인공인 스털링이 마무리하며 맨시티의 놀라운 공격력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순식간에 5골이나 터지는 2차전 경기가 진행되었습니다. 이렇게 많은 골이 터질 것이라 쉽게 예상할 수 없었겠지만 여하튼 경기는 계속해서 득점이 나오면서 흥미진진하게 흘러갔습니다.

전반 40분경 토트넘에 변수가 생겼습니다. 왕성한 활동량으로 토트넘 중원의 중요한 한 축을 담당하는 시소코 선수가 햄스트링 부상으로 교체아웃되어 나갔습니다. 포체티노 감독은 시소코를 대신해서 요렌테를 투입시키면서 맨시티를 상대로 강공 작전을 이어나가겠다는 의지를 표명했습니다.

이후 손흥민 선수에게 한번 더 기회가 왔습니다. 왼쪽에서 패스를 받은 손흥민 선수가 맨시티의 카일 워커를 앞에 두고 멋진 왼발 감아차기 슈팅을 시도했으나 아슬아슬하게 골대를 빗겨 나가며 추가골은 무산되었습니다. 하지만 워낙 몸이 가벼워 보이고 군더더기 없는 플레이를 펼치는 손흥민 선수를 보니 웬지 오늘 경기에서 해트트릭도 기록할 수 있겠다는 기대감을 불러일으켰습니다.

전반전은 이대로 끝났습니다. 공교롭게도 이번 시즌 프리미어리그 '올해의 선수' 후보로 언급되고 있는 손흥민과 스털링이 각각 2골씩을 기록하며 전반전이 마무리 되었습니다. 전반전에는 맨시티가 볼점유율 6대 4로 앞섰고, 슈팅도 8개(유효슈팅 4개)로 토트넘의 4개(유효슈팅 2개)보다 앞섰습니다. 손흥민이 2골을 터트리지 않았다면 토트넘의 4강 진출 가능성은 희박해 보일 수 있는 상황이었지만, 결국 전반전까지는 원정골을 2골이나 넣은 입장에서 합산 점수가 동점이라 토트넘이 앞서는 상태에서 마무리 되었습니다. 후반전도 경기가 어떻게 진행될지 기대가 됩니다.

후반전이 시작되었는데, 후반전에도 맨시티가 강력한 공격을 전개하며 계속해서 토트넘에게 위기의 상황들이 찾아 왔습니다.

손흥민 선수가 후반 3분경 데 브라위너에게 반칙을 범하며 경고를 당했는데요. 경고누적이 3장이 되면서 4강 진출을 해도 1차전 경기에는 나설 수 없게 되었습니다. 아쉬운 순간이었습니다.

불안불안하던 경기 흐름은 결국 후반 14분 맨시티의 아구에로의 골로 양팀의 균형이 깨져 버렸습니다.

아구에로가 골대 우측에서 패스를 이어 받은 후 강력한 슈팅으로 득점에 성공하며 스코어를 4대 2(합산 4대 3)로 앞서 나갔습니다. 오늘 많은 실점을 허용한 토트넘의 측면 수비수들이 좀더 견고 했으면 하는 아쉬움이 남기는 했지만 워낙 맨시티의 공격력이 강하다는 것을 실감할 수 있었습니다.

맨시티는 아구에로의 득점 이후로도 계속해서 토트넘을 몰아 세웠습니다. 

계속 밀리던 토트넘에게도 기회가 찾아왔습니다. 후반 25분경 트리피어가 공을 잡았을 때 손흥민이 오프라인을 뚫고 뛰어들자 트리피어가 패스를 연결했고, 손흥민이 슈팅을 한 것을 맨시티의 골키퍼가 차내며 토트넘이 코너킥 찬스를 맞이했습니다.

토트넘의 오른쪽에서 로즈가 올린 코너킥은 에데르송 골키퍼가 쳐냈지만, 재차 왼쪽에서 올라온 코너킥은 교체 투입된 요렌테 선수의 골반을 맞고 그대로 골로 기록되면 다시 합산 스코어는 4대 4가 되면서 토트넘의 유리하게 되었습니다.

이 과정에서 VAR 요청이 들어왔지만 요렌트의 골은 그대로 인정이 되면서 결과는 다시 쉽게 예측할 수 없게 되었습니다.

후반 35분경 포체티노 감독은 루카스 모우라 대신 벤 데이비스를 교체 투입시키면서 수비를 강화하기 시작했습니다.

반면 맨시티는 멘디 선수 대신 사네를 투입시키며 공격을 더욱 강화시켰습니다. 경기 종료를 10분도 남기지 않은 상황에서 토트넘은 손흥민 선수까지 수비에 집중하며 스코어를 지키려 애를 썼습니다. 

정규시간이 모두 끝났을 때 포체티노 감독은 데니로즈를 빼고 산체스 선수를 투입시키며 이대로 경기를 마무리 시키려 했습니다. 추가시간은 5분이 주어졌습니다. 과연 토트넘은 경기를 이대로 마무리 지으면서 팀 사상 최초로 4강에 진출할 수 있을까요?

하지만 추가 시간이 2분 30초쯤 지났을 때 에릭센이 결정적인 실수를 합니다. 역습을 하다 에릭센이 왜 뒤쪽으로 패스를 했을까요? 맨시티에게 차단된 볼이 아구에로에게 연결되었고, 아구에로는 스털링에게 패스를 해서 스털링이 그대로 골로 연결시켰습니다. 하지만, VAR 결과에 의해 이 골은 오프사이드로 판명되며 스털리의 해트트릭과 맨시티의 4강 진출은 무산이 되었습니다.

그야말로 토트넘은 지옥과 천국을 왔다갔다 했습니다. 경기는 이대로 끝이 났습니다.

끝까지 손에 땀을 쥐게 했던 양팀의 경기는 원정 경기에서 골을 성공시킨 손흥민의 활약에 힘입어 사상최초로 토트넘이 4강 진출을 이루어 냈습니다.

또한번 손흥민은 토트넘의 역사를 써 나갈 수 있게 되었습니다. 정말 대단합니다. 손흥민 선수의 멀티골, 포체티노 감독의 적절한 선수 교체, VAR의 정확한 판단 등으로 인해서 토트넘은 챔피언스리그 준결승에 진출하게 되었습니다.

맨시티를 상대로 1,2차전 3골이나 기록한 손흥민 선수는 한 단계 더 발전할 수 있는 시간이었습니다.

경기 종료후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 선수에게 평점 8.8점 최고 평점을 선사했습니다. 누구도 부인할 수 없는 최고의 임팩트 있는 플레이를 펼친 손흥민 선수에게 박수를 보냅니다.

반응형